새벽의 고르너그라트 여행을 마치고 체르맛 시내를 잠시 돌아다녔습니다.
체르맛 시내는 대부분의 자동차는 아래에 있는 것처럼 전기자동차이고 마차도 돌아다닙니다.

가솔린을 이용하는 차는 한 두어대 본것 같은데 주로 건설을 위한 중장비들이었지요..^^
마을 자체의 분위기는 휴양을 위한 리조트 같고
주로 1년 365일을 즐기는 "스키어"들을 위한 시설입니다...^^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100sec | F/5.6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16:29:14

체르맛 시내에서는 어디서든 마테호른을 볼 수 있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400sec | F/5.6 | -0.33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7:10:03 17:01:03

제가 새벽에 타고갔던 Gornergrat Bahn이 지나가는 군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1000sec | F/3.2 | -0.33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7:10:03 17:03:52

Gornergrat Bahn 탑승장에서 좀 더 마을 뒤로 가면 Sunega로 가는 지하 케이블카를 탈 수 있습니다.
대략 해발 1,000여 미터까지 가는데 3분이면 된다지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20sec | F/2.0 | 0.00 EV | 5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7:10:03 17:11:11

꼭 계단 오르는것 같지만 사실은 저게 케이블 카입니다..^^
아무튼 그렇게 3분후 수네가에 도착하면 조그만 레스토랑이 있고 그 옆으론 스키어들을 위한 리프트
시설이 있습니다. 물론 그 당시에는 눈이 올 계절이 아니어서 눈은 없었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10.0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17:28:38

눈 오는 시즌이 되면 이 일대가 전부 스키장이 되겠더군요..^^
레스토랑에서 바라보는 마테호른의 전경이 좋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10.0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17:31:21

이 수네가 근처에는 마테호른의 반영을 담을 수 있는 조그만 연못(?) 이 있습니다.
이걸 찾아가는데 길을 잘못들어서 꽤 멀리 돌긴 했지만 덕분에 몇몇 사진을 건지기도 했죠..^^
그 옆에있는 더 큰 호수도 가봤어야 했던건데 말이죠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13.0 | -0.33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17:47:48
하이킹 중의 사진입니다.
아직은 푸르른 녹음과 하얀 마테호른이 보기 좋군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100sec | F/20.0 | -0.33 EV | 20.0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07:10:03 18:03:16

광각으로도 담아봅니다. 아무튼 그렇게 그렇게 연못(?)에 도착해서
반영을 담아봅니다만...뭐 생각보다 잘 담기진 않았네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13.0 | -0.33 EV | 2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7:10:03 18:38:18

그렇게 한시간 좀 넘게 하이킹을 한 뒤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체르맛 시내로 내려왔습니다.
이제와서 생각하지만 하이킹을 여기서 좀 더 오래 했어야 했던건데 말이죠..^^

체르맛 시내로 내려와 보니 어느새 마테호른은 구름모자를 쓰고 있습니다.
왠지 산울림의 노래가 생각납니다...ㅎㅎ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10.0 | -0.33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20:24:10

아무튼 시내에서 다시 다른 방면의 산을 오르기 위해서
케이블카를 타러 갑니다. 해당 케이블카는 클라인 마테호른을 가기위한 케이블카와 동일한 위치에서
탑승합니다. 안내서를 보니 Schwarzsee Paradise라고 되어있군요
Schwarzsee라면 검은 호수이려나요 ^^?

아무튼 여기도 해발 2,200여 미터까지 케이블카를 타고 이동합니다.
도착하면 마치 마테호른의 바로 발밑에 있는 기분이죠..^^
이렇게 말이죠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400sec | F/11.0 | -0.33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20:52:56

아래 보이는 사진이 Schwarzsee입니다. 만년설이 녹아서 만들어진 웅덩이 같더군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200sec | F/13.0 | -0.33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21:11:20
마치 아무런 생명이 있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수온은 분명 0도에 근접할 것으로 생각됩니다만...예상외로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200sec | F/7.1 | -0.33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21:21:52
이렇게 많은 물고기가 있습니다.. ㅡ.ㅡ/
음....송사리일까요 피래미 일까요...흠...
아무튼!!! 저기 보이는 하얀건 눈입니다. 주변의 만년설에는 왠지 모르게 날벌레들이 많이 있더군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1000sec | F/7.1 | -0.33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21:23:53
제 생각으론 물/수분을 섭취하기 위해서 앉았다가 차가운 기운 때문에 활동이 매우 저하된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저 눈을 대충 뭉쳐서 던져주면...몇 몇 물고기에겐 간식이 되겠죠..^^

이쪽으로도 약간의 하이킹을 해주고...다시 체르맛 시내로 돌아왔습니다.
하이킹 시작점 부근의 사진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10.0 | -0.33 EV | 2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7:10:03 21:42:23
체르맛 시내는 대충 이런 분위기 입니다.
주로 모든 건물이 "숙박업소" 이긴 하죠..^^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1000sec | F/4.0 | -0.33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7:10:03 22:42:45

아무튼 이렇게 또 오늘편은 끝이 납니다. 이제 남은건 체르맛에서의 저녁식사와
제네바에서의 몇 시간만이 남아있습니다..^^
여행 다녀온지 아직 일주일도 안되었는데 벌써 꽤 지난것 같네요...




뱀다리
1. 체르맛에선 수네가 쪽을 좀 더 돌아봤어야 했다는 아쉬움이 큽니다..





Posted by ㅂㅏㅅㅏㄱㅣ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
Pictorial (482)
Programs (0)
Book (7)

달력

글 보관함

Total : 219,722
Today : 2 Yesterday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