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여행 - 네번째

2010. 10. 8. 23:01



맥주 두잔을 마시고 밖으로 나오니 
어느새 하늘이 어둑어둑해져 있습니다.

조명이 들어오니 분위기가 좋습니다. 하지만 전 그냥 캐솔로일뿐 - _-;




이제 에비스 가든 플레이스 타워에 올라가 봅니다.
타워의 꼭대기 층에는 이런저런 음식점, 술집이 있었지만 가난한 여행자는 무시합니다. 
(근데 한 번 정도는 가볼걸 그랬나 봅니다...첫 날이어서 돈을 얼마나 어떻게 배분하면서 
써야하는지를 당췌 감이 안잡혀서 못 갔는데 말이죠)


에비스에서 바라본 야경입니다.
유리창을 통해서, 삼각대도 없이 찍은거라 전혀 맘에 들지않는 사진들입니다만 -.-a
그냥 보기엔 나쁘진 않지만, 남산 타워나 63빌딩 전망대 같다고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그냥 조그마하게 볼 수 있을 따름이죠
아마 돈내고 그 옆의 술집 창가자리에 앉으면 더 멋진 광경이 있을듯...






얼추 사진찍고, 바라보다가 다시 내려옵니다.
저녁을 먹어야 하기 때문이죠. (그냥 술집에서 먹었다면 돈이 좀 나왔겠죠..ㅎㅎ)

에비스 가든 플레이스 타워 옆에는 비어 스테이션이 있습니다.
술집이죠....하지만 그냥 지나칩니다. 지금 제게 필요한 건 저.녁.밥!!!



JR 에비스역으로 옵니다. 윙버스 지도에 나와있는 음식점 중 하나를 가볼까 합니다.
그러려면 역시 역을 중심으로 길을 찾는게 편하죠



역 주변을 터벅터벅 걷다가 눈에 띈 '원피스' ... 뭘 광고하기 위한 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ㅎㅎ



윙버스에도 소개된 맛집인 기무카츠 입니다.
하지만 왠지 저녁에 돈카츠를 먹고픈 생각이 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냥 지나쳤.... - _-;;;;; (그래서 여행내내 결국 돈카츠는 못먹었습니다.)



참 자전거가 많았던 나라. 골목에도 역근처에도 어디에나 자전거가 있습니다.
게다가 그다지 관리도 잘 안하는 것 같은데 .. 녹이 슨건 없더군요..




역시 한국식 음식점들...눈에 금방 띕니다.


파칭코 가게들은 저녁부터 장사를 하므로, 낮에는 눈에 잘 띕니다. (응??? -_-??? 사실 첫날만 모르고 지나쳤지 나중엔 금방 알겠더군요)



라멘으로 첫날의 저녁을 해결하기 위해서 아후리에 도착했습니다.
사진에 나오진 않지만 입구에 메뉴티켓 자판기가 있어서 먹고싶은 메뉴 선택하고 돈 내서 티켓을 받아서
주방에 제출(?)하면 됩니다.


어우~~~ 저 반숙~~~
어우~~~ 저 차슈~~~



저녁을 먹고나선 또 다시 길거리 방황...
사진은 생각보다 많이 찍게되진 않습니다. 
간판이 일본어라는 걸 제외하면 늘상 보던 풍경과 많이 다르지 않기 때문이죠..



돌아오는 길에 자판기에서 뽑아본 조지아 커피
에메랄드 마운틴 블렌드면 도대체 -_-;;;;; 뭣 맛일까 싶어서 먹어봤지만 뭐 그다지 에메랄드럽진 않습니다.
(뭣보다 전 아직 에메랄드를 본 적이 없습니다...ㅎㅎ)



숙소인 메구로 역 근처에 오니 이 곳도 파칭코가 불야성이군요



호객을 하던 한 츠자가 보이길래 살짝 담아봅니다.





그리고 다시 숙소, 물론 전 빈손으로 오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이것은..... 네..유료 채널을 볼 수 있는 선불카드입니다. 1,000엔에 12시간입니다.
비쌉니다!!! 하지만 뭔지 궁금해서 하나를 사서 넣어봅니다.


유료채널 4개를 볼 수 있군요.
하나는 영화(그런데 순 고전영화만 나오는군요), 나머지 셋은 성인영화(성인영화라지만 모자이크 처리된 포르노죠 -_-;)
뭐 그냥 뭔지 알았다는데 의의를 둡니다. 


그리고 편의점에서 사온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와 가루비 과자를 꺼내봅니다.
오...과자가 생각보다 양이 많습니다...-.-a



결국 맥주 다 먹고 과자가 남는 사태가 발생...
아침에 마실 물 한병하고 기린 맥주를 더 사옵니다. 




이렇게 일본 여행의 첫 날은 맥주와 함께 저물고
전 내일을 위하여 잠자리에 듭니다.


'Pictorial >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 여행 - 아홉번째  (0) 2010.10.17
도쿄 여행 - 여덟번째  (0) 2010.10.16
도쿄 여행 - 일곱번째  (0) 2010.10.14
도쿄 여행 - 여섯번째  (0) 2010.10.12
도쿄 여행 - 다섯번째  (0) 2010.10.11
도쿄 여행 - 네번째  (0) 2010.10.08
도쿄 여행기 - 세번째  (0) 2010.10.07
도쿄 여행기 - 두번째  (0) 2010.10.07
도쿄 여행기 - 첫 번째  (6) 2010.10.07
시즈오카 건담  (0) 2010.10.06
초밥이건 스시건 맛나면 그만이다.  (0) 2010.10.05
Posted by ㅂㅏㅅㅏㄱㅣ

댓글을 달아주세요




원래 여행가기전에 이래저래 루트를 짜는 것을 잘 하는 편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어디어디를 들러봐야겠다...
정도는 생각하고, 그에 맞춰서 교통편정도는 준비해서 여행을 떠나곤 했습니다만..

이번 여행은 준비도 급작스럽고, 딱히 어디를 꼭 가봐야겠다는것도 겨우 2군데 뿐이어서 -_-;;;;
이래저래 루트도 못짜겠고, 게다가 지하철은 복잡하고, 교통비는 비싸고, 패스를 사기도 뭐하고...


결국 출발 당일까지 명확히 결정한 건
숙소, 공항에서 숙소로 가는 편, 다시 공항으로 나가는 편, 그리고 미타카와 시즈오카를 가는 방법까지만 
정할 수 있었습니다. (이 정도 정한 것도 다행.. - _-;)


아무튼 뭐 그렇습니다. ㅎㅎ 




어이쿠...저를 태우고 일본으로 가줄 아시아나 뱅기가 보입니다..-ㅂ-;

역시 비행기는 창가, 그것도 날개쪽 자리가 좋습니다만...이번은 너무 날개 정 중앙이군요 -_-;;;;;


남산과, 한강이 보입니다.


여행의 즐거움은 도시락에서 가장 먼저 찾아옵니다. 아침 비행기여서 대략 새벽같이 집에서 나온 덕에 이래저래
먹은 거 없는 뱃속에 "기내식"이 등장해주십니다.


중식스타일의 메인, 빵, 두부, 커피와 같이 할 수 있는 케잌까지...대략 구성은 정신없고
일단 시장이 반찬!!!


그러는 사이 어느새 목적지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인천공항에서 목적지인 나리타 공항까지는 2시간 비행입니다.




비행기 착륙전에 잠시 카탈로그를 뒤적거려봅니다. 동동주 6,300엔...비싸군요
물론 720ml 3병에 300ml 3병이 같이 들어있는 것 같긴합니다만...아무튼..-_-;;;;;


오...김은 더 비쌉니다. 왜 일본 여행객들이 우리나라에 와서 김을 싹쓸이하는지도 알 것 같습니다.
(물론 이건 나중에 라멘이나 초밥을 먹을때 더 확실히 느끼게 되는데요...일본 김...맛이 부족하긴 하더군요)


아무튼 이래저래 나리타 공항에 도착합니다.
공항 입국수속시, 지문 날인 & 증명사진(?)을 찍게 됩니다.
공항 밖으로 나와서 가장 먼저한 것은 시나가와 역까지 갈 왕복패스와 여행 내내 지하철등의 교통수단으로 사용될 Suica를 묶어서 파는
Suica NEX를 사러 JR 매표소로 향합니다.


나리타 익스프레스(NEX)는 지정석이고, 돌아오는 표는 교환권을 주므로 나중에 다시 표로 교환을 해야합니다.
그리고  Suica에는 1,500엔이 충전되어있습니다만... 뭐 오래 쓸 분량은 아닙니다..^^;
나리타 공항에서 시나가와까지 가는 NEX 티켓입니다. 사실 꼭 시나가와에서 내리지 않고 NEX를 통해서 시부야나 이케부쿠로까지도
갈 수 있습니다만, 숙소가 메구로여서 일단 시나가와에서 내리는 것으로 ..


NEX의 실내는 이렇습니다. 깔끔한 느낌.




도착하는 역에 대한 정보, 환승 가능한 노선, 출구 등을 알려줍니다.


시나가와역에 다 왔습니다. 시각은 14:18분.


시나가와 역에서  야마노테센을 갈아타고 메구로로 갈 예정입니다.
자판기에 유진삼촌님이 보이길래 한 컷. 유삼님은 룰웹에는 안가고 자판기 안에 있군요...( -_)



시나가와에서 야마노테센을 타고 메구로 역에서 하차했습니다. 
이제 일본이구나 싶습니다. -ㅂ-;;;;;





숙소는 메구로 역 근처의 호텔 프린세스 가든. 비즈니스 호텔이고 시설은 무난합니다. 역에서 가까워서 좋더군요
호텔 길 건너에는  K마트가 있어서 밤 늦은 시간에 술 사러가기 좋고, 역에서 호텔로 들어오는 길엔 슈퍼마켓도 있어서
저녁 시간 떨이로 물건 사는것도 좋은 방법이었습니다만...제가 산 건 다 술 + 물 뿐이어서..ㅎㅎㅎ



이건 징크스 일까요 - _-????
스위스 여행때도 방을 배정받았더니 침대가 2개가 있는 2인실을 주더니, 
이번에도 2인실을 - _-;;;;; ... 트렁크에 넣어서 데려가달라고 하시던 모 회원님... 안타깝군요.
걸리지만 않았어도 숙박을 어떻게든 해결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데 말이죠..ㅋㅋ


숙소의 창 밖으로 바라보는 풍경. 날이 좀 어둑한 건 하늘이 흐려서입니다.


야식을 책임져 줄 고마운 전기포트군과 함께..- _-;;;;;


숙소 문을 열면 바로 보이는 자판기.... 맥주는 아사히만, 하지만 일본 여행에서 아사히를 마셔본 적은 없습니다.
온리 에비스, 산토리 그리고 딱 한번 기린 - _-;



자...이렇게 짐을 풀고,
첫 날 가볍게 향한 곳은 에비스 입니다. ^^







'Pictorial >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 여행 - 여섯번째  (0) 2010.10.12
도쿄 여행 - 다섯번째  (0) 2010.10.11
도쿄 여행 - 네번째  (0) 2010.10.08
도쿄 여행기 - 세번째  (0) 2010.10.07
도쿄 여행기 - 두번째  (0) 2010.10.07
도쿄 여행기 - 첫 번째  (6) 2010.10.07
시즈오카 건담  (0) 2010.10.06
초밥이건 스시건 맛나면 그만이다.  (0) 2010.10.05
라멘... (라면이 아니라 라멘..이겠죠 ^^?)  (2) 2010.10.03
규동  (0) 2010.10.03
모스버거  (1) 2010.09.29
Posted by ㅂㅏㅅㅏㄱㅣ

댓글을 달아주세요

  1. 사랑스런 후배
    2010.10.07 13:4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책임님, 제가 누군지 모르시겠지요? ㅎㅎ

    사진도 잘 찍어서, 제가 일본안갔어도 갔다온 느낌입니다. 2편 언제 나오죠?
    • 2010.10.07 14: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누군지는 모르겠다만..-_-; 같은 리플을 5개나 다는 건 좀 그렇지 않냐?ㅋㅋ
  2. 사랑스런 후배
    2010.10.07 13:4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책임님, 제가 누군지 모르시겠지요? ㅎㅎ

    사진도 잘 찍어서, 제가 일본안갔어도 갔다온 느낌입니다. 2편 언제 나오죠?
  3. 사랑스런 후배
    2010.10.07 13:4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책임님, 제가 누군지 모르시겠지요? ㅎㅎ

    사진도 잘 찍어서, 제가 일본안갔어도 갔다온 느낌입니다. 2편 언제 나오죠?
  4. 사랑스런 후배
    2010.10.07 13:4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책임님, 제가 누군지 모르시겠지요? ㅎㅎ

    사진도 잘 찍어서, 제가 일본안갔어도 갔다온 느낌입니다. 2편 언제 나오죠?
  5. 사랑스런 후배
    2010.10.07 13:4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책임님, 제가 누군지 모르시겠지요? ㅎㅎ

    사진도 잘 찍어서, 제가 일본안갔어도 갔다온 느낌입니다. 2편 언제 나오죠?


BLOG main imag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7)
Pictorial (439)
Programs (0)
Book (7)

달력

글 보관함

Total : 223,784
Today : 1 Yesterday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