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http://basa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10.uf@113A12434E4FD1CF09153E_.jpg%7Cwidth=%22679%22%20height=%22510%22%20alt=%22%22%20filename=%22rise-of-the-planet-of-the-apes-poster-eab2d.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간만에 극장에서 영화를 한편.
영화의 제목은 The Rise of Planet of the Apes

Planet of the Apes(국내 개봉명 혹성탈출, 1968년작)의 프리퀄로서
왜 유인원들의 세상이 되었는지에 대한,
그리고 그 유인원들의 언어를 사용할 수 있을 정도의 높은 지능을
어떻게 가지게 되었는지를 꽤나 그럴듯한 이야기로 풀어나갔다.


뭐 영화에 대해서 자세히 이야기하면 스포일러가 되니
영화는 이쯤에서 ... 
단 시저라는 디지털 캐릭터를 연기한 앤디 서키스 (이양반은 골룸.킹콩에 이어서 이젠 침팬지에까지 도전..-ㅂ-)의
표현력은 역시 명불허전...-ㅂ-b 



저...침팬지의 영혼이 빙의된 듯 한 걸음걸이!!!



영화는 영등포 CGV 스타리움에서 봤는데...그냥 적당한 디지털 상영관에서 보는것을 추천드린다.
게다가 오늘은 영화 시작 전 기다리는 와중에 뒷좌석 사람이 팝콘의 비를 내려주는 덕분에.. =_=;
스타리움은 좌석간 간격이 넓어서 팝콘을 들고 춤추지 않는 이상 앞자리 사람에세 팝콘 비를 내리긴 어려운데...

뭐 콜라를 엎지 않아준걸 다행으로 생각해야 하는걸지도...



 
Posted by ㅂㅏㅅㅏㄱㅣ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
Pictorial (482)
Programs (0)
Book (7)

달력

글 보관함

Total : 220,175
Today : 0 Yesterday : 17